우리들의 음악
- 음악 취향의 압박 -

 전체 게시물 수 : 327, 21 / 22 페이지

이 름    k
제 목    [re] 시애틀 출발전에
한달 만에 돌아온 집엔
먼지와 거미줄과 주인없는 여름 뙤약볕만 가득했고
삼일 전 돌아온 전 잠시 기절중이었습니다

사진을 옮기기도 전에..
내일부터 시애틀 뱅쿠버 기타등등을 14일간 다녀옵니다
8월 14일 가을 학기들 시작일에 휩쓸리기 위해..

작년 겨울 플로리다 삼주,
올 봄 방학 21일간 서부, 6월에서 7월 한달간
알래스카, 6월 말부터 그저께까지 28일간 동부 캐나다,
이 정도가  길게 다녀온 곳들이었고
소소하게 일주일 정도 시카고와 외곽, 몇 일씩 씬시네티, 오하이오 여러 도시들, 기타..등 몸이 흘러다닌
도시 몇 개가 기억에 남습니다

아이 둘은 미국 정규 교육및 정상적인 가정교육으로부터
방목(이라기보단 방치)된 상태로 차 뒷좌석에서 초기 자기 인생을 구축하고 있는 중
..이라는 근거없는 변명과 함께
모든 엄마 유관 업무는 당분간 종료 상태..

전지 2개 크기의 미국 전도, 세계전도, AAA 발행 미국 국도와 하이웨이 구축망 로컬 지도 세 권, 한국어판 영어판 론리플래닛과 배낭여행 관련 책 5권, 그리고.. 이국의 도로위에 어스름이 낄때면 어김없이 찾아들던 감정의 블랙홀 및,
몇 사람들의 음악과
내 마음속의 은밀한 그림들이 동반자로 남았습니다.

근황을 대체할 긴급 사진 몇 장 달랑 올려드리고 또 짐싸러 갑니다..

ps. 일년 남았는데 더 체류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ps. 여기서 십년 산 기분입니다.


1. 롱아일랜드 몽톡 등대아래




2. 게티스버그 유적지 옆 꽃밭에서


3. 캐나다 .. 페기 코브 만과 등대 인근의 바위들
서부 가던길 애리조나에서 만났던 돌들처럼
표정과 근육이 있던 화강암 무리들



포틀랜드 등대


4. 퀘백에서 몬트리올 이동하던 도로에서
느닷없이 마주쳤던 숨막힐 듯한 연두 노랑색 바다..
현지인들은 퀘백 인근과 오타와 인근에 가끔
머스타드들이 야생으로 군집한다고 하던데
정확히는 모르더군요. 주택가에 느닷없이 형성된
이 형광색이란..
이효석 메밀꽃 필 무렵을 개작하고픈 욕망을 뭉클..
'... 소금을 뿌린듯 숨이 막힐 지경이었다..'
가 아니라 ' 설탕에 햇살을 코팅한 듯 눈이 멀지경..' ;;
사진상으론 전혀 표현 안됩니다




캐나다 핼리팩스





*cape code의 바다



*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 ( PEI) 가던 길의
바다와 그 유명한 다리





10. 선생님 또 뵈요..
제일 유명하다던 아이스크림가게앞..









>선생님
>오래 소식 못했습니다
>저희는 6월 29일 집을 출발해
>차로 롱아일랜드, 코네티컷, 메인주의 여러 도시들 돌아다니다
>- 뉴욕-보스톤 거쳐 캐나다 노바스코샤 브론스윅
>퀘백 몬트리올 오타와를 지났습니다
>오늘은 어제 본 나이아가라를 끝으로 미국 다시 넘어와
>버팔로의 한 호텔 방구석에서 실신 지경인 상태로서,
>여행의 실질적인 마지막날입니다.
>아이 반친구 미국인 가족이 사는
>미시간을 마지막으로 들렀다가 이틀에 걸쳐 운전하고
>집으로 갑니다.. ;;;;
>6월 초에 이미  아이들과 바깥 분?이
>알래스카에 친구와 차 여행을 한달 갔다왔었습니다
>여행이라기엔 죽도록? 걷거나 운전해야했던 기억이
>섬찟했다던..
>
>일년을 채워가는 시점에서 이 미국생활을 돌이켜보자면
>이국 생활의 일상을 일상이지 않도록 메꾸기 위한
>모종의 바보스런 몸부림같습니다
>
>블로그를 꾸려보고자 하는 의욕은
>아침에 나왔다 저녁나절 스러집니다
>하지만 수십만장의 사진에 대한 최소한도의 관리 차원에서
>이방인 자격으로선 블로깅이 최선일 듯 하다는
>생각이...
>
>이곳 산천초목 바다 새들의 존재는
>마음속 비극의 찌꺼기들을 덮어주지는 못하지만
>관광,여행이라는 이름의 싸돌아댕기기가 그렇듯이..
>무거운 뿌리를 잘라내서
>기억들을 먼지처럼 가볍게 해줍니다
>"어쩌면 거품처럼 살 수 있을지도 몰라.." 이런 식의...
>이건 제 평생의 숙원사업으로서...-_-
>
>아이둘에게 밥을 해먹이며 떠도는 한달간의 고급 유랑생활
>이게 거품처럼 가벼워지기엔
>아직 훈련이 상당부분 미숙해서인지
>약간 진절머리가.. ;)
>
>저희가 떠날때 옆집 일본 소년한테
>저희 앞마당에 뿌렸던 세 종류의 씨앗과 호박 깻잎을
>잘 좀 보살펴 달라고 했는데
>여름이면 허리케인이 오곤 했음에도
>올해는 아주 가물거나 쌀쌀했답니다
>충실한 소년의 이메일에 의하면
>집에 돌아왔을때 만개한 꽃들과 야채를 보고
>놀라지나 말라고 하던데요..소년은 저의 회의감
>이게 과연 움을 틔울것인가, 내 손에서?? 에대해
>씨앗보다는 씨앗을 뿌리던 제 자신을 믿지 못하던걸
>안타까와했던 아이였거든요
>
>
>포틀랜드의 헤드라이트 등대, 정말 아름다왔지요..
> AAA 발행 달력 및 미국 캐나다 여행 책자마다
>다 찍혀있던 흰 등대와 그 옆에 섰던
> 멀고 환상같던 바다...
>하지만 소년의 말이 사실이면 집 앞 화단이 아마
>더 큰 충격이 될 거 같습니다. 제가 생전 첨 뿌린
>호박이 넝쿨째 달려 있는걸 본다면..
>
>
>
>





27      [re] Pat Metheny Group - Mas Alla  주향   2009/11/14  624
26        [re] Pat Metheny Group - Mas Alla  whereto   2009/11/26  591
25    짧은 부산 여행, 2009-10-09  P&T   2009/10/21  840
24    서울시향 유럽투어기념 특별연주회 후기  주향   2009/09/02  657
23    슈만 음악에 대한 생각  주향   2009/08/28  687
22    슈만 피아노 4중주의 안단테 칸타빌레  주향   2009/08/27  800
21    국가대표.  바다사자   2009/08/14  603
20      [re] 국가대표.  주향   2009/08/17  672
19    음악감상실 카메라타  주향   2009/08/13  723
18    여기는 아직 글 쓰기 되는군요.  P&T   2009/08/09  644
17      [re] 여기는 아직 글 쓰기 되는군요.  주향   2009/08/12  676
16    내년엔 여기를...  아르테미스   2009/08/04  660
15    여름 안부  k   2009/07/21  750
     [re] 시애틀 출발전에  k   2009/07/28  805
13      [re] 여름 안부  주향   2009/07/23  768

[PREV] [1].. 21 [2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uncom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