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음악
- 음악 취향의 압박 -

 전체 게시물 수 : 294, 1 / 20 페이지

이 름    김주향
제 목    트리스탄과 이졸데 간편 감상법-2013.8.12-

트리스탄과 이졸데..

작년 바로 이맘때 있었던 시향 공연 이후

자꾸자꾸 생각이 난다

그 어떤 작품, 그 어떤 선율도 아직까지 닻을 내리지 못한

염세주의와 어두운 낭만성의 가장 깊은 심연을

맛본 것 같은 느낌이.. 한참이 지났지만 가시지 않는다


그런데 이 작품의 전곡 감상은

바그너 작품이 대개 그렇듯이 늘 부담스럽다

그래서 내가 개발한 간편한 감상법이 있다



첫째,

트리스탄과 이졸데의 에센스라 할 수 있는

서곡을 가져다가 기가 막히게 이미지화한 영화,

[멜랑콜리아]의 프롤로그를, 또는

소행성과 지구가 충돌하는 이 영화의 압도적 엔딩을

유투브로 감상하는 것이다







둘째,

트리스탄과 이졸데에서 내가 제일 좋아하는 3막,

듣는 이를 전율케 하는 현악기군의 극도로 예민하고 비감한 선율로부터

가슴을 파고드는 잉글리시호른의 구슬픈 독주까지 이어지는

오프닝만 일단 감상하는 것이다





셋째, 그 3막 전주곡의 선율을 낳은 모태로서

바그너의 베젠동크 가곡 중 'Im Treibhaus온실에서'를

듣거나


(관현악 반주)


(피아노 반주)



여유가 있으면 그 곡을 포함한 베젠동크 가곡집 전체를 듣는 것이다












294    자메뷔와 소우주  김주향   2019/04/26  25
293    말러와 브루크너에 대한  김주향   2019/04/25  15
292    재즈는 4월부터(업데이트)  김주향   2019/04/24  24
291    3번들  김주향   2019/04/23  20
290    BTS 탐험  김주향   2019/04/23  24
289      [re] BTS 탐험  김주향   2019/04/25  18
288    2020년 지휘자님 RCO 말러 일정  김주향   2019/03/10  38
287    토마스 만의 음악 선생님  김주향   2019/03/10  27
286    지휘자님 1,2월 연주  김주향   2019/02/28  36
285    연주 두 개  김주향   2019/02/07  35
284    토마스 만의 악기 창고  김주향   2019/02/07  31
283    불레즈-셰로의 반지  김주향   2018/12/19  33
282    헤세와 음악  김주향   2018/12/19  32
281    오페라에 대한 새로운 열광  김주향   2018/12/19  30
280    지휘자님 근황  김주향   2018/11/19  64

1 [2][3][4][5][6][7][8][9][10]..[20]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uncom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