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노트
- 영화로 말한다 -

 전체 게시물 수 : 224, 1 / 15 페이지

이 름    P&T
제 목    [re] [적벽대전2-최후의 결전]
영화 끝나고 10분 동안 린즈링 성토하느라 다른 얘기를 못 했습니다.

황개는 나오되 고육계는 없고
연환계는 나오되 방통은 없고
제갈량은 남동풍을 위해 머리풀고 생쑈하지 않고
주유가 "하늘은 어찌하여 나 주유를 낳고 또 제갈량을 낳으셨습니까" 피 토하고 죽지 않으며
주유와 제갈량이 사이좋게 헤어지는 거
다 괜찮아요.
어차피 삼국지연의의 열렬한 팬인 것도 아니고
중국인의 뻥 + 조조의 카리스마 보겠다고 간 거니까요.

하지만 린즈링은 도대체.
각색이야 뭐 감독/각본가 마음대로니까 다 그냥 넘어간다고 쳐도
설정이 그러하면 좀 설득력있게 만들어줘야 할 것 아닙니까.
설정 상 다시없이 우아하고 아름답고 강단있고 기품있는 여인이어야 하는데
이건 뭐 얼굴도 안 예뻐 연기도 못 해
이 여자만 나오면 눈을 감고 싶었습니다.


>
>영화를 종결해야 한다는 최후의 임무 때문인지
>2부는 다소 보수적인 연출로 진행된다.
>따라서 막 베일을 벗고 모습을 드러낸 인물들이
>서로 충돌하며 관계를 엮어가던 1부에서의 신선한 흥분 같은 것은 없다.
>양팀간 심리전과 첩보전이 쌓여가는 전반부엔 서글프게도 하품만 나왔다.
>하지만 제갈량이 십만 개의 화살을 조조진영에서 거둬들이는 장면에서 정신이 번쩍 나
>이후 40여분에 달하는 전쟁장면 중엔 숨 돌릴 틈이 없었다.
>1부에서 영웅들의 개인기가 돋보였다면
>2부는 실로 총력전이 무엇인지 보여주는 전쟁스펙터클의 맹공으로
>기상을 활용한 화선공격으로부터 야간공성전까지의 흐름과 박력은 특히 압도적이었다.
>[반지의제왕2]에서 헬름협곡 전투가 이보다 좋았던가? 모르겠다.
>1부에서도 그랬지만 나는 주유와 소교의 애정라인이 지루했는데 오우삼은 역시
>선남선녀간의 로맨스를 정공법으로 다루는 데는 거의 무능하지 않나 싶다.
>반면 돼지와 바보의 곁다리 로맨스는 꽤 효과적이어서
>돼지를 사랑했던 바보의 최후 장면은 분주한 전장 한가운데서 잠시 눈물을 쏟게 한다.
>전체적으로 오나라 장수들의 기개와 위용을 찬미하는 내용이었고
>1부에 이어 한 마리 학처럼 고매한 품새로 절대미감의 차원에서 천기와 교류하던,
>금성무라는 배우로 육화된 제갈량의 매력을 논외로 한다면..
>영화를 다 보고 났을 때 가장 흥미롭게 와닿는 인간적 캐릭터는 장 첸의 손권이었다.
>수많은 전쟁영화들이 제작되어 왔고 또 제작되고 있지만
>전쟁영화의 꽃이며 심장인 ‘스펙터클’은 어느덧 스테레오타입이 돼 온 듯하다.
>스펙터클이 전쟁의 연대기 및 관습적 드라마에 평면적으로 삽입되는
>현란한 구경거리에 머물다 보니 이제 웬만한 것은 돌아서는 순간 기억도 없다.
>아까 소나기가 한 차례 쏟아졌던가 하는 정도..
>전쟁스펙터클에서 물량과 기술력은 이제 그만하면 충분한 것 같다.
>그 최고의 사용법은 예컨대 [라이언일병구하기]라든지 <밴드 오브 브라더스>의
>레벨에 도달한 바 있다. 이제 우리의 뇌와 가슴을 뚫고 각인이 되는 것들은
>전쟁스펙터클에 어떤 식으로든 뉘앙스를 담았느냐의 여부가 아닌가 한다.
>그런 뜻에서 쉽게 고발의 미학에 지배돼 버리는 현대전보다
>다채로운 로망을 투사하기가 용이한 고대전이나 중세전에 관심이 간다.
>일찍이 [무사]를 만든 바 있는 김성수 감독이 요새 어디서 뭘 하는지 모르겠지만
>기회가 되면 가슴시린 전쟁스펙터클 한번 완성해 주었으면.
>





224        부르셨어요? ^^;;   영화처럼   2009/07/13  533
223    선생님~!!!  DarkCleric   2010/03/07  506
222      [re] [적벽대전2-최후의 결전]  oops   2009/02/21  548
     [re] [적벽대전2-최후의 결전]  P&T   2009/02/11  568
220    저희는  P&T   2009/03/20  630
219      [re] 2009년의 영화들, 기대와 소망, 나의 베스트 등  P&T   2010/01/16  541
218    [분노의 질주: 언리미티드 (Fast Five)] (2011)  P&T   2011/05/08  319
217      [re] 이제 저는...  whereto   2009/02/14  513
216    주향님이 쓰셔야 할 리뷰  whereto   2009/04/03  496
215      [re] 그러나...  whereto   2009/04/17  509
214    저 또한  whereto   2009/04/17  556
213      [re] [박쥐] (2009.5.7)  whereto   2009/05/17  531
212    이젠 [마더]를 봐야할 시간  whereto   2009/05/30  489
211    Time to write  whereto   2010/08/13  481
210        [re] Time to write  whereto   2010/08/17  433

1 [2][3][4][5][6][7][8][9][10]..[15]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uncom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