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음악
- 음악 취향의 압박 -

 전체 게시물 수 : 326, 1 / 22 페이지

이 름    김주향
제 목    셰익스피어 인 러브 프로그램

엠마 커크비와 런던 바로크 "셰익스피어 인 러브"

4/6(월) 오후 8시 LG 아트센터

셰익스피어 시대의 꽃향기가 물씬 풍겨오는 낭만적인 프로그램입니다.


"셰익스피어 인 러브"
  
존 젠킨스(1592-1678)                 Fancy and Ayre, g단조
  
로버트 존슨(1583-1633)              다섯 길 물 아래 그대 아버지가 누워있네
                                               (Full fathom five) *템페스트
                                               벌이 꿀을 빠는 곳
                                               (Where the bee sucks) *템페스트
  
헨리 로스(1596-1662)                 아, 저 입술을 치워주오
                                               (Take O take those lipw away) *소네트
  
헨리 퍼셀(1658-1695)                 4성 소나타 중 제9번 F장조
                                            
                                             <요정여왕> 중 모음곡 *한여름밤의 꿈
                                                  보라, 밤의 여신마저 여기 왔도다
                                                  (See, even night herself is here)
                                                  만일 사랑이 달콤한 정열이라면
                                                  (If love's a sweet passion)
                                                  애가 - 오, 울게 내버려 두오
                                                  (The Paint - O let me weep)
                                                  내가 아가씨들의 불평을 들을 때마다
                                                  (When I have often heard)
  
  ==Intermission==
  
헨리 퍼셀(1658-1695)                 음악이 사랑의 양식이라면
                                                (If music be the food) *십이야
                                                잠시 동안의 음악
                                                (Music for a while)
  
마랭 마레(1656-1728)                 생 콜롱브를 위한 무덤 / La Guitare
  
조지 프레데릭 헨델(1685-1759)   소나타 D장조 Op.5 No.2, HWV397
  
토마스 안(1710-1778)                 <4개의 셰익스피어 노래>
                                                  오라, 죽음이여
                                                  (Come away death) *십이야
                                                  더 이상 두려워 하지 말라
                                                  (Fear no more) *심벌린
                                                  말해다오, 슬픔은 어디서 자라나는가
                                                  (Tell me, where is fancy bred) *베니스의 상인
                                                  아리엘의 노래
                                                  (Ariel's song) *템페스트


http://www.lgart.com/perfinfo/perfinfoRead.aspx?seq=1689






326    말러 교향곡 2번, 그 후  김주향   2009/03/24  585
325    심장의 타격, 서울시향의 봄의 제전  김주향   2009/03/24  637
   셰익스피어 인 러브 프로그램  김주향   2009/03/24  711
323      [re] 셰익스피어 인 러브 프로그램  주향   2009/04/10  667
322        [re] 소심한, 그러나 처절한 답변  whereto   2009/04/17  661
321    말러 교향곡 속의 '개파'  주향   2009/04/22  517
320    그 시간의 음악들  whereto   2009/05/27  678
319      [re] 그 시간의 음악들  주향   2009/05/27  691
318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내한공연 후기  김주향   2009/06/04  762
317    그 시절의 음악   영화처럼   2009/07/13  684
316      [re] 그 시절의 음악  주향   2009/07/14  696
315    오늘 선곡  주향   2009/07/14  517
314    여름 안부  k   2009/07/21  750
313      [re] 여름 안부  주향   2009/07/23  767
312      [re] 시애틀 출발전에  k   2009/07/28  805

1 [2][3][4][5][6][7][8][9][10]..[22]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uncom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