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음악
- 음악 취향의 압박 -

 전체 게시물 수 : 294, 1 / 20 페이지

이 름    김주향
제 목    [re] BTS 탐험

보아하니 팬덤에도 레벨,
즉 구별짓기가 있는 것 같은데
나의 레벨은 소위 '유입' 정도가 아닌가 한다
유입.. 유입층.. 혹은 유입충?!
뒤늦게 굴러들어와 흐름의 일부가 된 인자
이거 마음에 든다
최근 유입된 팬의 한 명으로서
이들의 음악세계를 계속 탐험해 본다
오늘은 날씨에도 잘 어울리는 뱁새







낫투데이







노 모어 드림
상남자
쩔어
불타오르네
아이돌
마이크드랍
낫투데이

싸이퍼 시리즈
뱁새

대체로 이런 곡들이 나의 취향인가 보다





294    자메뷔와 소우주  김주향   2019/04/26  25
293    말러와 브루크너에 대한  김주향   2019/04/25  15
292    재즈는 4월부터(업데이트)  김주향   2019/04/24  24
291    3번들  김주향   2019/04/23  20
290    BTS 탐험  김주향   2019/04/23  24
     [re] BTS 탐험  김주향   2019/04/25  17
288    2020년 지휘자님 RCO 말러 일정  김주향   2019/03/10  38
287    토마스 만의 음악 선생님  김주향   2019/03/10  27
286    지휘자님 1,2월 연주  김주향   2019/02/28  36
285    연주 두 개  김주향   2019/02/07  35
284    토마스 만의 악기 창고  김주향   2019/02/07  31
283    불레즈-셰로의 반지  김주향   2018/12/19  33
282    헤세와 음악  김주향   2018/12/19  32
281    오페라에 대한 새로운 열광  김주향   2018/12/19  30
280    지휘자님 근황  김주향   2018/11/19  64

1 [2][3][4][5][6][7][8][9][10]..[20]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uncom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