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음악
- 음악 취향의 압박 -

 전체 게시물 수 : 326, 6 / 22 페이지

이 름    김주향
제 목    오페라의 두 번째 죽음

음악과 관련된 책이 아니면 읽히지 않는 시절이고
바쁜 일과 및 스마트폰 등 잡다한 매체의 유혹들로부터
음악을 듣는 시간을 가능한 한 충분히 확보하는 것이 우선인 시절이다

롤랑 마누엘과 나디아 타그린의
<음악의 기쁨> 시리즈 이후
읽는 즐거움 내지 어려움을 안겨주고 있는 이 책



돌라르의 1부 텍스트는 모차르트의 대표 오페라들
지젝의 2부 텍스트는 바그너(특히 트리스탄과 이졸데)

무슨 말을 저리 어렵게 썼는지 모르겠으나
분명한 것은
두 저자가 철학자이기 이전에
음악을 참으로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는 것
음악이 좋아서 어쩔 줄 모르는 사람들이라는 것


아래는 관련 작품으로 현재 듣거나 보거나 신경 쓰고 있는 것들

먼저 모차르트 오페라

한때 열렬히 수집한 결과 5종에 이르렀던 후궁탈출 가운데 가장 손이 잘 가는



피가로도 칼 뵘 연주로 귀결


피가로 영상물은 어여쁜 해글리와 잘생긴 길프리가 나오는



뭘 들어도 늘 욕구불만인 돈 조반니, 그래도 들어야 한다면 내 소유의 CD들 중 가장 귀하고 가치가 높은 상품 반열에 있는 이 연주



세 시간 동안 귀에 꿀이 떨어지는 모차르트의 최고 오페라 코지판투테
음반은


영상물은 화면과 색감이 좋은


립싱크지만 가수진이 좋은


그리고
바로 내일 롯데콘서트홀에서 보게 될
르네 야콥스의 프라이부르크 바로크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특별히 연주에 대한 호오나 집착이 안 생기는 마술피리의 경우 오래 전 음반 이미지가 마음에 들어 샀던 아르농쿠르의 연주를 들으면 되고


도이테콤의 밤의 여왕을 들을 수 있는 솔티 연주의 하이라이트 버전은 가보로 간직해야 한다



다음은 위 책에서 중요하게 거론되고 있는 바그너 작품들

들어도 들어도 질리지 않는, 들을수록 깊이 빠져드는, 빠져든 심연에서 헤어나오질 못하게 하는 트리스탄 결정반



지난 2013년 10월 국립오페라단 공연 관람의 기억이 새록새록 강렬한 파르지팔.. 듣지는 않고 고이 보관 중인 이 음반도 좀 들어보자 제발



끝으로 트리스탄, 파르지팔과 더불어 지젝이 중요하게 언급하고 있는 뉘른베르크의 명가수는 도전 과제로 남아 있다






251    음악을 이해한다는 것은  김주향   2018/03/29  81
250    펠레아스와 멜리장드_<음악의 기쁨>에서 발췌  김주향   2018/03/29  66
249    펠레아스와 멜리장드_2016 스웨덴 말뫼 오페라 실황  김주향   2018/03/29  67
248    베토벤 현악4중주 15번 3악장 몰토 아다지오  김주향   2018/03/23  89
247    명연주명음반 3월 6일과 7일의 선곡  김주향   2018/03/15  78
246    요한수난곡  김주향   2018/03/15  81
245    유정우_드뷔시의 펠레아스와 멜리장드  김주향   2018/03/12  114
244    집에 있는 브루크너 듣기  김주향   2018/03/05  81
243    정만섭_브루크너 7번_오이겐 요쿰  김주향   2018/03/05  93
242    유정우_(신) 니벨룽의 반지 리부트 1강  김주향   2018/02/26  83
241      [re] [하이랜더2]와 신들의 황혼  김주향   2018/02/26  76
240      [re] 지크프리트의 장송행진곡  김주향   2018/02/26  82
239    교향곡들  김주향   2018/01/09  129
238    1월 9일의 음악  김주향   2018/01/09  99
237    브람스 평전  김주향   2018/01/04  109

[1][2][3][4][5] 6 [7][8][9][10]..[22]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uncom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