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음악
- 음악 취향의 압박 -

 전체 게시물 수 : 327, 22 / 22 페이지

이 름    주향
제 목    [re] 그 시절의 음악

저는 요새 음악이라곤 집에 와서 듣는 배철수의 음악 캠프가 전부..
마이클 잭슨의 음악과 영상, 감사합니다.

><embed src="http://www.youtube.com/v/BKXRaylP_ng&hl=ko&fs=1&"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scriptaccess="always" allowfullscreen="true" width="480" height="360"></embed>
>
>이제는 돌이킬수 없는 지나가버린 시절이 된
>우리들의 전설.
>천국에서 영원히 춤을 추시길.





12    오늘 선곡  주향   2009/07/14  518
11    그 시절의 음악   영화처럼   2009/07/13  684
     [re] 그 시절의 음악  주향   2009/07/14  697
9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내한공연 후기  김주향   2009/06/04  763
8    그 시간의 음악들  whereto   2009/05/27  678
7      [re] 그 시간의 음악들  주향   2009/05/27  693
6    말러 교향곡 속의 '개파'  주향   2009/04/22  517
5    셰익스피어 인 러브 프로그램  김주향   2009/03/24  713
4      [re] 셰익스피어 인 러브 프로그램  주향   2009/04/10  667
3        [re] 소심한, 그러나 처절한 답변  whereto   2009/04/17  662
2    심장의 타격, 서울시향의 봄의 제전  김주향   2009/03/24  638
1    말러 교향곡 2번, 그 후  김주향   2009/03/24  585

[PREV] [1]..[21] 2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uncom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