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음악
- 음악 취향의 압박 -

 전체 게시물 수 : 317, 1 / 22 페이지

이 름    김주향
제 목    신년은 브람스 1번부터

2019년의 끝이 베토벤 교향곡 9번과 함께였다면
2020년의 시작은 브람스 교향곡 1번이 적절하겠다
베토벤이라는 거인의 발자국, 위대한 유산을 의식하며
비로소 교향곡 1번을 완성한 브람스의
음악적 스트레스가 생생히 느껴지는 이 작품..
달력은 송년과 신년으로 구획되지만
실제로 뭐 하나 제대로 해결되거나
깔끔하게 매듭지어지지 않은 여전한 현실세계,
그 짙고 심란한 안개를 그대로 껴안고서
또 저 산을 넘어가야 하는 우리의 고단한 삶과
애매한 출발에 대한 너무나 적절한 메타포가 아닐는지
첩첩산중을 넘는 스트레스의 종착점에서
모든 것을 폭발시키며 정렬하는 4악장 코다
http://www.instagram.com/p/B78HGjzgJKr/?utm_source=ig_web_button_share_sheet


전곡영상






   신년은 브람스 1번부터  김주향   2020/02/05  6
316    2020년은 말러 9번과 3번  김주향   2019/12/28  20
315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  김주향   2019/12/28  16
314    Merry Christmas From the Crooners  김주향   2019/12/18  14
313    브람스 실내악_그 외  김주향   2019/11/14  33
312    브람스 실내악_피아노 중심  김주향   2019/11/14  32
311    이렇게 아름다운 피아노곡의 2악장들  김주향   2019/10/18  26
310    Fazil Say, Troy Sonata  김주향   2019/10/18  16
309    성악적 황홀경, <후궁 탈출>의 아리아  김주향   2019/10/18  19
308    쇼팽, 들라크루아, 브람스  김주향   2019/09/30  42
307    7월-9월의 정샘 연주들  김주향   2019/09/30  35
306    [버드맨] OST  김주향   2019/09/04  45
305    경계의 음악  김주향   2019/08/14  42
304    음악생활 메모  김주향   2019/08/13  40
303    [마리아 칼라스: 세기의 디바] 이후  김주향   2019/08/03  33

1 [2][3][4][5][6][7][8][9][10]..[22]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uncom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