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음악
- 음악 취향의 압박 -

 전체 게시물 수 : 326, 1 / 22 페이지

이 름    김주향
제 목    자메뷔와 소우주

실수로 지난 12일자
BTS 신보 소감을 쓴 게시물이 날아갔다
처음 들었을 때 1,3,7곡이 귀에 들어왔으며
아티스트의 감수성과 표현력이 돋보이는 1곡을
롹킹한 기타 리듬 때문에 자꾸 듣게 된다는
내용이었을 것이다







시간이 가면서 또 다른 곡들에 집중하게 된다
오늘은 자메뷔라는 곡을 얘기하고 싶었다
이 곡은 음악적으로만 볼 때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그런데 가사를 통해 너무나 슬픈 곡임을 알았다
너무나 슬프고 너무나 가슴 아픈 곡이다
지극히 아름다운 생명체가
벼랑 끝에 내몰려 외치는 비명과 절규같은
안타까운 호흡곤란
우울증의 형상화
라스폰트리에의 영화 [멜랑콜리아]가 그랬던
감정적 충격을 안겨준다
멈춰버린 심장을 뛰게 할 remedy
이제 어떻게 해야 해 날 살려줘 다시 기회를 줘
Please give me a remedy




다행히도 신보에는 이 곡의 레미디, 즉 치료약이 있다
먼저.. 지칠 때까지 자메뷔를 듣는다




그리고
소우주(마이크로코스모스)를 듣는 것이다



You got me 난 너를 보며 숨을 쉬어
I got you 칠흑 같던 밤들 속에
서로가 본 서로의 빛
같은 말을 하고 있었던 거야 우린
가장 깊은 밤에 더 빛나는 별빛
가장 깊은 밤에 더 빛나는 별빛
밤이 깊을수록 더 빛나는 별빛


​​

자메뷔와 소우주
이 두 곡은
증상과 치유의 구조로 이루어진
멋진 쌍생아이다
장르는 SF







326    가슴이 뻥 뚫리는 바그너 합창곡들  김주향   2020/06/18  10
325    [Ludwig, Requiem For A Virgin King]  김주향   2020/05/14  10
324    롤랑 마뉘엘의 바그너에 대한 코멘트  김주향   2020/05/14  10
323    바그너, 비통함의 음악을 발명한 자  김주향   2020/05/14  10
322    보들레르와 베를리오즈가 본 바그너  김주향   2020/05/14  11
321    바그너 수업기  김주향   2020/05/05  25
320    Lean On Me  김주향   2020/04/04  20
319    마르틴 게크, 베토벤  김주향   2020/03/26  18
318    재즈수첩, 재즈로프트, 봄  김주향   2020/02/28  20
317    신년은 브람스 1번부터  김주향   2020/02/05  14
316    2020년은 말러 9번과 3번  김주향   2019/12/28  25
315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  김주향   2019/12/28  22
314    Merry Christmas From the Crooners  김주향   2019/12/18  18
313    브람스 실내악_그 외  김주향   2019/11/14  36
312    브람스 실내악_피아노 중심  김주향   2019/11/14  115

1 [2][3][4][5][6][7][8][9][10]..[22]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uncom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