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음악
- 음악 취향의 압박 -

 전체 게시물 수 : 325, 1 / 22 페이지

이 름    김주향
제 목    BTS 탐험

약물 한사발 들이키고 나온 듯한 랩라인의
이런 신선하고 폭발적인 곡들도 있었구나








한편
RM=김남준 군의 한국어 영어를 두루 아우르는
뛰어난 언변과 믿을 수 없는 스피치 능력에 감탄하며
지난주 컴백 기자간담회를 벌써 세 번째 보는 중



학교신문사 주간경기의 부편집장이자
2014 수능만점 신화의 주인공인 박*환 군 이래
처음 보는 언어천재
차이라면 박군이 정치가의 언변을 가졌다면
김군의 언변은 예술가적이라는 것
다시 보는 유엔연설





325    [Ludwig, Requiem For A Virgin King]  김주향   2020/05/14  6
324    롤랑 마뉘엘의 바그너에 대한 코멘트  김주향   2020/05/14  5
323    바그너, 비통함의 음악을 발명한 자  김주향   2020/05/14  4
322    보들레르와 베를리오즈가 본 바그너  김주향   2020/05/14  4
321    바그너 수업기  김주향   2020/05/05  22
320    Lean On Me  김주향   2020/04/04  18
319    마르틴 게크, 베토벤  김주향   2020/03/26  17
318    재즈수첩, 재즈로프트, 봄  김주향   2020/02/28  19
317    신년은 브람스 1번부터  김주향   2020/02/05  13
316    2020년은 말러 9번과 3번  김주향   2019/12/28  24
315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  김주향   2019/12/28  18
314    Merry Christmas From the Crooners  김주향   2019/12/18  17
313    브람스 실내악_그 외  김주향   2019/11/14  34
312    브람스 실내악_피아노 중심  김주향   2019/11/14  41
311    이렇게 아름다운 피아노곡의 2악장들  김주향   2019/10/18  30

1 [2][3][4][5][6][7][8][9][10]..[22]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uncom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