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음악
- 음악 취향의 압박 -

 전체 게시물 수 : 306, 1 / 21 페이지

이 름    김주향
제 목    연주 두 개

곡이 끝날 때까지 시종일관 귀에 잘 들리는
바로 '이거다 싶은 연주'
그런 연주를 찾아 다니게 하는,
내가 집착을 가지고 있는 작품이 몇 개 있다  
근래에 그나마 긴장과 활력을 잃지 않고
완주하게 해 준 연주 두 개


* 바흐 평균율
리히터 1973년 인스브룩 실황



* 모차르트 교향곡 41번 주피터
카일베르트 지휘 밤베르크 심포니






가장 중요한 마지막 푸가 악장
정말 잘된 연주라면 이 악장에
당대 기준 음악사의 비포와 애프터가
동시에 뜨겁게 녹아있어야 한다







306    [버드맨] OST  김주향   2019/09/04  16
305    경계의 음악  김주향   2019/08/14  22
304    음악생활 메모  김주향   2019/08/13  23
303    [마리아 칼라스: 세기의 디바] 이후  김주향   2019/08/03  22
302    A.Weissenberg 피아노 연주  김주향   2019/07/17  17
301    하이네 슈만 시인의 사랑  김주향   2019/07/04  21
300    초여름 선곡  김주향   2019/06/25  21
299    책쇼핑  김주향   2019/06/20  33
298    첼로 연주 세 개  김주향   2019/06/20  17
297    빈슈타츠오퍼 오텔로 생중계  김주향   2019/06/16  15
296    생드니페스티벌 실황중계  김주향   2019/06/03  21
295    슈베르트 평전  김주향   2019/06/03  19
294    자메뷔와 소우주  김주향   2019/04/26  32
293    말러와 브루크너에 대한  김주향   2019/04/25  21
292    재즈는 4월부터(업데이트)  김주향   2019/04/24  31

1 [2][3][4][5][6][7][8][9][10]..[21]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uncom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