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음악
- 음악 취향의 압박 -

 전체 게시물 수 : 289, 1 / 20 페이지

이 름    김주향
제 목    오페라에 대한 새로운 열광

마르틴 게크라는 사람의
클래식 음악에 관한 에세이집을 읽었는데..
독일의 영화감독 알렉산더 클루게에 의하면
오페라는 '감정의 발전소'라고 한다
그런 그가 주목한 것은 특히 19세기 후반의 오페라였고
1983년에 찍은 영화 [감정의 힘]에는
바그너 베르디 푸치니의 오페라만 나온다는 것이다
베르너 헤어초크의 영화에서
아마존 정글에 오페라하우스를 짓겠다는 꿈을 꾸며
돈키호테처럼 돌진했던 피츠카랄도,
그 역을 한 클라우스 킨스키의 잔상이 가시지 않는 올해
비록 홈씨어터를 통해서이긴 했지만
나는 그 어느 때보다 오페라를 열심히 보았던 것 같다
대부분 바그너와 베르디였고
19세기 인간으로 사는 기분이었다
아마존 정글?
서울 하늘 아래 제대로 된 오페라하우스?
이보다는.. 클래식 음악방송에 오페라 전문
음악프로그램이 하나 생겨주었으면 하는 바람과 함께
새삼 다시 읽어보는,
오페라에 대한 하루키의 견해
우리가 오페라에 끌리지만 오페라광은 되지 못하는 이유
또는 반대로
오페라광은 되지 못할지언정 오페라에 계속 끌리는 이유
..에 대한 통찰이 있다


   무라카미 하루키/그러나 즐겁게 살고 싶다 중

    오페라의 밤


  -우리는 마음속으로 '비일상으로의 매몰'이라는 감성의 낭비를 갈구한다. 오페라는 그걸 만족시켜 준다-  


'오페라'라는 말에는 이상하게도 매력적인 울림이 포함되어있다. 나는 결코 오페라광이나 마니아가 아니지만, 그래도 오페라라는 말은 묘하게 내 마음을 뒤흔들어 놓는다. 지금부터 오페라를 보러 가는 거라고 생각하면 가슴이 두근두근거린다. 뿐만 아니라 막이 오르기 전의 객석의 그 웅성거리는 독특한 술렁거림이며, 지휘자가 오케스트라 박스에 들어와 드디어 서곡이 시작될 때의 그 분위기도 너무 좋다.


오페라 하우스에 가지 않더라도 집 안에서 고양이를 무릎에 올려 놓고 싸구려 포도주를 홀짝거리면서, 마당의 단풍나무를 바라보며 레코드로 오페라를 한가로이 듣는 것도 제법 운치가 있다. 게다가 요즘에는 비디오로도 오페라를 볼 수 있게 되어 참 고맙다. 한 손에 리모콘을 들고 우리 집 소파에 누워 뒹굴면서 마젤이 지휘하는 <돈 지오반니>나 아바도의 <세빌리아의 이발사>를 몇 번이나 되풀이해  들을 수 있다는 건 역시 더없는 행복이라 해야 할 것이다.


곰곰이 생각해 보면, 오페라란 참 이상하다. 그처럼 완벽하게 18세기, 19세기적이고 장황하며 전통적이고 비현실적이며 비일상적인 것이, 어떻게 이처럼 극히 단기간 동안 다양한 스타일이 반짝하고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이 바쁜 시대에도 여전히 사람들을 매료시킬 수 있는 것일까? 물론 18세기, 19세기적이면서 지금까지도 계속 이어지고 있는 것은 또 있다, 셰익스피어의 연극도, 가부키(역주:에도 시대에 발달한 일본의 전통적 민중 연극의 하나)도 지금까지 여전히 공연되고 있기는 하다.


그러나 가령 가부키를 예로 들어 보아도, 유럽의 오페라처럼 일본 어느 지방 자그마한 도시엘 가도 반드시 가부키 좌가 있어서 보통 사람들이 일상적으로 이용하며 가부키를 즐기느냐 하면, 그렇지가 않다.  말하자면 이미 가부키는 일종의 서민적인 전통 예술이 아니다. 셰익스피어 극도 엇비슷하다. 그렇지만 오페라는 그런 것과는 전혀 다르다. 오페라는 여전히 현존하는 정열적인 엔터테인먼트인 것이다. 오페라 하우스의 값싼 좌석은 젊은이들로 넘치고 있고, 인기 있는 공연이라면 관람권은 눈 깜짝할 사이에 매진해 버린다. 이상한 일이다. 대체 오페라라는 음악 형태 속의 무엇이 그다지도 현대인들을 매료시키는 것일까?


나는 음악 평론가도 풍속 현상 평론가도 아니므로 그런 의문에 일일이 대답해야 할 책임도 필요도 느끼지 않는다(고맙게도), 남의 눈치를 볼 것도 없고, 남에게 비난을 받는 일도 없이, '이유같은 건 아무래도 좋잖아? 그냥 그런 거라구, 하이호!"하고 그냥 맘 편하게 생각하며 오페라를 즐기기만 하면 되는 것이다.

그러나 내 생각인데, 우리가 오페라에 끌리는 가장 큰 이유는 사실은 '낭비'가 아닌가 한다. 시간의 낭비, 노력의 낭비 그리고 무엇보다 거대한 시대 착오를 가능케 하는 '비일상성으로의 매몰'이라는 감성의 낭비, 우리는 틀림없이 마음속으로 그런 것을 갈구하고 있는 것이다.



내가 최초로 오페라라는 형태의 음악을 접한 것은 아마 중학생 때쯤으로, 텔레비전에서 마리아 델 모나코가 열창하는 전설적인 <어릿광대>를 보았다. 그것은 지금 생각해도 굉장한 <어릿광대>였다. 이탈리아 오페라의 진수라고 할 수 있는, 더 이상 바랄 것이 없다 해도 좋을 정도로 박력이 넘치는 공연이었다. 비치 보이스의 팬이었던 열두세 살의 소년이 어떻게 텔레비전으로 이탈리아 오페라단의 공연을 볼 마음이 생겼는지는, 여하튼 오래 전 일이라 불명확하다(아아, 나이를 먹으면 어찌하여 이다지도 많은 일들의 동기가 불명확이라는 희미한 빛 속으로 사라지고 마는 걸까?) 드르륵드르륵 채널을 돌리다가 우연히 보게 되었는지도 모르고, 어쩌면 호기심이라는 위대한 촉매에 의해 그렇게 맺어졌는지도 모른다. 둘 중 하나겠지. 좌우지간 그게 처음이었다. 마리오 델 모나코의 <어릿광대>.



최초로 극장에 가서 본 오페라는 <오르페우스>였다. 아마 고등학생 때였을 거다. 밀라노 실내 가극단의 공연이었던 걸로 기억된다. 장소는 오사카 페스티벌 홀, 다만 그게 누가 작곡한 <오르페우스>였는지가 지금은 잘생각 나질 않는다. 어쨌든 훌륭한 공연이었다. 세세한 것은 잊어버렸지만 굉장히 좋았던 것만큼은 기억하고있다. 어떻게 좋았느냐고 물어 본다면 거기에 대해 대답하기는 곤란하다. 여하튼 좋았던 것이다(하이호!). 그 후 몹시 감동하여 기분이 들떠서는 전철을 타고 고베의 집으로 돌아 왔던 게 기억난다.


그 뒤로도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 느낌으로 조금씩 오페라를 계속 들었다. 그래도 결국 나는 오페라 마니아는 되지 않았다. 왜일까? 이유는 간단하다. 아까도 얘기했듯이 오페라의 존재 이유는 그 낭비성 속에 있고, 나에게는 그 같은 낭비성에 익숙해져갈 여유가 없었기 때문이다.



고등 학교를 졸업한 이후 10여 년 동안 오페라와는 실질적으로 인연이 없는 세월을 보냈다. 그러지 않을수가 없었다. 학생 때는 물론 말할 것도 없고, 대학을 졸업하고 나서 일을 시작했을 무렵에도 오페라를 보러 다니거나 석 장짜리 오페라 레코드를 살 여유는 도저히는 아니더라도, 하여튼 없었다. 나는 학생 때 결혼을 했기 때문에 대학을 나와서도 우선 생활에 쫓기느라 정신이 없었다. 자랑은 아니지만 무지하게 바빴고, 무지하게 가난했다. 소중하게 간직했던 몇 장인가의 오페라 레코드도 돈에 쪼들려 중고 가게에 팔아 넘기고 말았던 것이다.



당연한 얘기지만, 빚을 갚을 수 없어 쩔쩔맬 때는 어지간해선 그럼 어디 오페라를 들어 볼까 하는 기분이 되지않는 것이다. 하기야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식으로 절망적이던 우리의 경제 상태도 몇 년 후엔 회복되어 생활이 차츰 안정되어 갔다. 그렇긴 해도 우리는 갓 서른이 넘을 때까지 여전히 일과 생활의 자질구레한 일들에 쫓겨야만 했다. 바빴던 것이다. 해야만 할 일들이 끊임없이 생겨났다. 주위에는 항상 뭔가 해결해야 할 문제가 있었다. 그러는 동안 어렵사리 짬을 내어 콘서트에 갈 수는 있게 되었다. 하지만 오페라는 아직 아득한 저 멀리에 있었다. 그것은 우리에게는 아직 사치였던 것이다. 저 제이 캐츠비가 바라보던 해협 너머의 녹색 등불처럼, 그것은 늘 멀리 있었다.



겨우 오페라와 재회할 수 있었던 것은 내가 그때까지의 일을 그만두고 전업 작가가 되어, 시간적인 여유가 생겨 간간이 해외에 나갈 수 있게 되고 나서부터였다, 우선 독일에서 <방황하는 네덜란드 인>과 <마적>을 보았다. 그러자 순식간에 나는 또다시 오페라의 매력에 사로잡히게 되었다. 그 후에 이탈리아에서 살면서 틈만나면 오페라를 보러 다녔다. 다양한 도시에서 다양한 오페라를 보았다. 베르디, 로시니, 푸치니, 모차르트,,,,


휴식 시간에는 싸구려 샴페인을 조금씩 마셨다. 사람들의 모습을 바라보기도 했다. 그러면서 나는 또다시 오페라의 밤다운 감정의 전율을 되찾았던 것이다.





289    BTS 신보  김주향   2019/04/12  20
288    2020년 지휘자님 RCO 말러 일정  김주향   2019/03/10  29
287    토마스 만의 음악 선생님  김주향   2019/03/10  21
286    지휘자님 1,2월 연주  김주향   2019/02/28  30
285    연주 두 개  김주향   2019/02/07  25
284    토마스 만의 악기 창고  김주향   2019/02/07  23
283    불레즈-셰로의 반지  김주향   2018/12/19  27
282    헤세와 음악  김주향   2018/12/19  26
   오페라에 대한 새로운 열광  김주향   2018/12/19  25
280    지휘자님 근황  김주향   2018/11/19  51
279    크루너  김주향   2018/10/27  33
278    10월(가을의 노래)  김주향   2018/10/03  47
277    래틀 LSO 내한공연  김주향   2018/10/03  35
276    트로이인들  김주향   2018/10/03  34
275    명연주명음반 9월 선곡 중  김주향   2018/09/18  34

1 [2][3][4][5][6][7][8][9][10]..[20]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uncom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