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노트
- 영화로 말한다 -

 전체 게시물 수 : 235, 4 / 16 페이지

이 름    김주향
제 목    비밀의 숲

이 흥미진진한 드라마를 아직 안 보고 있는 분들이 부럽다
이 드라마를 내가 좀 뒤늦게 알았다면 좋았을 텐데..
한번에 몰아볼 수 있었을 테니까
역사상 가장 스마트한 오늘날 드라마 시청자들에게
더 내주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쓰다 보니
짜임새가 정교한 한편으로
중간중간 확 풀어주는 국면이 적어 답답한 감도 있으나
이만하면 역대급 아닐는지..
특히 [내부자들]에서부터 이어지는 조승우의
극도로 간결하고 아름다운 캐릭터는 보는 이를 설레게 하며
그가 화면에 더 자주 오래 나오기를 바라게끔 한다
비밀의 숲과 함께
하루키 신작, 왕좌의 게임 새 시즌, 도쿄필 말러2 등
이제 막 시작된 7월에도 콘텐츠가 모자라진 않는다
한 달 알차게 사용한 넷플릭스는
해지해야 할지 유료로 가야 할지 아직 미정





190    인데버 시즌5  김주향   2018/05/18  73
189    히치콕 영화들 2  김주향   2018/04/22  72
188    히치콕 영화들  김주향   2018/04/16  71
187    [팬텀 스레드]  김주향   2018/04/10  83
186      [re] Yuna Kim-House of Woodcock (Montage)  김주향   2018/05/06  71
185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의 피아노 장면들  김주향   2018/03/23  108
184    다운튼 애비 전 시즌 완료  김주향   2018/03/23  104
183    Godless  김주향   2018/03/12  117
182    다운튼 애비 일단..  김주향   2018/03/12  99
181    뉴스룸 시즌1,2,3  김주향   2018/03/12  96
180    [셰이프 오브 워터]를 보고 생각난  김주향   2018/02/22  103
179    수호랑에 빠짐  김주향   2018/02/22  117
178    [아토믹 블론드] 파이팅씬들  김주향   2018/01/09  131
177    넷플릭스 유지  김주향   2018/01/04  130
176    2017 극장관람영화들  김주향   2018/01/04  132

[1][2][3] 4 [5][6][7][8][9][10]..[16]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uncom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