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노트
- 영화로 말한다 -

 전체 게시물 수 : 239, 13 / 16 페이지

이 름    DarkCleric
제 목    선생님~!!!
선생님...ㅠ_ㅠ


지훈입니다!!!


오랜만이죠...?


제가 작년에 편입한다고 자기소개서 보내야한다면서
느닷없이 선생님한테 이거 어디 틀린부분 없느냐고 메일을 보냈지만...


결과가 처참해서...
다시 연락드릴 염치가 없었어요...ㅋㅋㅋ


편입을 재수까지 해서
2년을 날백수로 지내고,

드디어... 다시 학생이 됐어요


또래들은 이제 사회생활 하는데
다시 대학 들어가서 적응하고,
이제 진로도 정해야 되고
졸업하면 서른이라는 나이의 압박속에
캠퍼스의 낭만(?)도 누려야하고...ㅋㅋㅋㅋㅋ

저 서일대였잖아요...ㅋ
캠퍼스의 낭만은 고사하고, 캠퍼스 자체가 면목고랑 별반 차이가 없었어요ㅋㅋㅋ
100m달리기도 못할만큼 작은.....ㅋ

그래도 이제...
수강신청 시간표 잘못짜서
'아... 쉬는시간동안 다음강의실까지 못가는구나;;;' 라는걸 알아채고
시간표를 다시 짤만큼 제법(?) 큼지막한 학교 들어가서...
'세상 정말 넓구나'라는걸 뼈저리게 느끼고 있어요


저, 고려대 일어일문학과 들어갔어요..
서일대 다닐땐 우리과에서 젤 잘하는 편이었는데...
여기오니까,
일문과는 커녕, 다른과애들이 저보다 일어 훨씬 잘해요...ㅋㅋㅋㅋㅋ
교양일어수업 들어갔다가
처참하게 자존심 짓밟히고 나왔어요...ㅋㅋㅋ



요즘 어디서 학생들 가르치고 계세요?
좋아하시던 남학교?ㅋ

그러고보니 선생님한테 수업받은지 벌써 10년이에요...ㅋㅋㅋ
영훈이네 공연장에서 바닥에 죠리퐁 흘려놓던 아드님도
이제 고등학생쯤 됐겠네요...ㅋㅋㅋ






59    선생님.. ^^;  김병진   2010/04/29  500
58      [re] 선생님.. ^^;  주향   2010/04/30  549
57    어찌 지내시는지...  아르테미스   2010/04/02  548
56      [re] 최근에 본 영화  주향   2010/04/05  618
   선생님~!!!  DarkCleric   2010/03/07  508
54      [re] 선생님~!!!  주향   2010/03/10  600
53    2009년의 영화들, 기대와 소망, 나의 베스트 등  김주향   2010/01/11  840
52      [re] 2009년의 영화들, 기대와 소망, 나의 베스트 등  P&T   2010/01/16  542
51    DJUNA님의 [에일리언 2]를 읽고 잡담_2005  김주향   2009/12/28  520
50    [어비스] 또 하나  김주향   2009/12/28  473
49      [re] [어비스] 또 하나  아르테미스   2010/01/02  526
48    [어비스]_2000  김주향   2009/12/28  484
47    카메론을 위한 노래_1998(타이타닉이후)  김주향   2009/12/28  541
46    제임스 카메론의 영화가 보고 싶다_1996(타이타닉이전)  김주향   2009/12/28  515
45    [라스트 왈츠]  김주향   2009/07/27  772

[PREV] [1]..[11][12] 13 [14][15][1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Suncom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