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노트
- 영화로 말한다 -

 전체 게시물 수 : 224, 10 / 15 페이지

이 름    김연성
제 목    선생님 잘 계세요?ㅎㅎ
제 또래 치고는 꽤 늦은 전역하고 어언 세달이 지나가 버렸네요.

중간고사도 치르고 나서 학교공부에 준비하는 시험공부

까지 같이 하니 정신이 없더군요. 새삼 시간이 빠르다는 생각이 드는 한해네요.

최근에 어머니가 너무 우울해 보이셔서 같이 영화를 보러갔었는데

부당거래란 영화였답니다. 내용이 참 제목에 맞는 영화라서 재밌긴

했는데 관련된 공부를 해서 그런지 개운하지 만은 않더군요.

내일 수업준비하다 생각나서 잠시 들려봤습니다. 많이 추워졌네요.

감기조심하시길...





89    알랭 레네의 영화 두 편_2002.2.2  김주향   2012/09/21  339
88    [시벨의 일요일]_2002.2.2  김주향   2012/09/21  420
87    [도둑들]  김주향   2012/08/09  344
86    [다크 나이트] 2008.8.27 게시물  김주향   2012/08/09  312
85    [다크 나이트 라이즈]  김주향   2012/08/07  381
84    근래 본 영화들  김주향   2012/07/25  490
83    [분노의 질주: 언리미티드 (Fast Five)] (2011)  P&T   2011/05/08  319
82    [메카닉]  주향   2011/02/26  452
81    [데스레이스] (2008.10.27 게시물)  김주향   2011/02/21  371
80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2008.3.9 게시물)  김주향   2011/02/21  382
79    게시판을 다시 열며  김주향   2011/02/21  424
78      [re] 잽싸게 덧글을 달며^^  whereto   2011/02/22  386
   선생님 잘 계세요?ㅎㅎ  김연성   2010/11/11  383
76      [re] 선생님 잘 계세요?ㅎㅎ  주향   2010/11/12  429
75    Time to write  whereto   2010/08/13  482

[1][2][3][4][5][6][7][8][9] 10 ..[15]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uncom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