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노트
- 영화로 말한다 -

 전체 게시물 수 : 239, 1 / 16 페이지

이 름    김주향
제 목    빨간머리앤 시즌3 완료
취향 98프로 일치가 뜬
넷플릭스 빨간머리앤 시즌3를
한달음에 보았다
시즌1부터 3까지
원작을 기반으로 한
창의적인 스핀오프이면서도
각 캐릭터들과 앤 이야기의 정수만은
정확하게 살린 드라마였다
북미 사회의 국시를 반영한,
그것이 또 현 시대에 범용성을 가지는,
21세기 시민윤리 교과서랄까
교육적 메시지가 강한 작품이지만
드라마 전체에 가득한 낙관주의와 청량감이
그 무게를 덮어버린다
무엇보다도 원작에서 우리가 늘
좀더 충분히, 구체적으로 보기 원했던
앤과 길버트의 러브스토리였다
오랜 불만족의 시간을 보상해 주는
가슴 벅찬 피날레의 키스신
http://youtu.be/qqzab-IMlF0

시즌3로 끝이라니 그럴 리가





공지    게시판 정상화에 즈음하여  김주향   2012/07/25  790
238    작년에 읽은 영화글 두 편  김주향   2021/01/09  20
237    겨울, 멜빌의 영화들  김주향   2020/12/13  19
236      [re] [사무라이]의 그 장면  김주향   2021/01/09  7
235      [re] [형사] 오프닝씬  김주향   2021/01/09  7
234    죽어도 선덜랜드 시즌1에 이어 시즌2  김주향   2020/04/08  32
233    [위니프레드 바그너의 고백 1,2부]  김주향   2020/04/08  28
232    토니 팔머의 바그너 10부작(1983)  김주향   2020/03/28  28
231    잉글리시 게임  김주향   2020/03/25  48
230    [체이싱 트레인: 존 콜트레인 다큐멘터리]  김주향   2020/03/14  22
229    [마일스 데이비스: 쿨의 탄생]  김주향   2020/03/14  22
228    [글렌 굴드에 관한 32개의 단편들]  김주향   2020/03/14  24
227    스콜세지 회고, [라스트 왈츠]  김주향   2020/02/19  49
226    [캔자스 시티](1996)  김주향   2020/01/09  29
   빨간머리앤 시즌3 완료  김주향   2020/01/09  65

1 [2][3][4][5][6][7][8][9][10]..[16] [NEXT]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Suncom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