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노트
- 영화로 말한다 -

 전체 게시물 수 : 227, 1 / 16 페이지

이 름    김주향
제 목    빨간머리앤 시즌3 완료
취향 98프로 일치가 뜬
넷플릭스 빨간머리앤 시즌3를
한달음에 보았다
시즌1부터 3까지
원작을 기반으로 한
창의적인 스핀오프이면서도
각 캐릭터들과 앤 이야기의 정수만은
정확하게 살린 드라마였다
북미 사회의 국시를 반영한,
그것이 또 현 시대에 범용성을 가지는,
21세기 시민윤리 교과서랄까
교육적 메시지가 강한 작품이지만
드라마 전체에 가득한 낙관주의와 청량감이
그 무게를 덮어버린다
무엇보다도 원작에서 우리가 늘
좀더 충분히, 구체적으로 보기 원했던
앤과 길버트의 러브스토리였다
오랜 불만족의 시간을 보상해 주는
가슴 벅찬 피날레의 키스신
http://youtu.be/qqzab-IMlF0

시즌3로 끝이라니 그럴 리가





공지    게시판 정상화에 즈음하여  김주향   2012/07/25  764
226    [캔자스 시티](1996)  김주향   2020/01/09  14
   빨간머리앤 시즌3 완료  김주향   2020/01/09  12
224    [Round Midnight]  김주향   2019/12/18  17
223    빌리언스 시즌4 완료  김주향   2019/06/25  33
222    [서스페리아] 2018 vs 1977  김주향   2019/06/16  27
221    노다메 칸타빌레  김주향   2019/06/13  34
220    [인페르노]와 [스탕달 신드롬]  김주향   2019/04/30  64
219    [혁명전야]  김주향   2019/02/14  39
218    [브라이트 스타]  김주향   2019/02/14  78
217    리틀 드러머 걸  김주향   2018/12/27  77
216      [re] 리틀 드러머 걸: 감독판  김주향   2019/04/02  28
215    [Die Nibelungen]  김주향   2018/12/13  76
214    [루나]  김주향   2018/12/03  79
213    [카우보이의 노래]  김주향   2018/12/03  116

1 [2][3][4][5][6][7][8][9][10]..[16]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uncom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