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노트
- 영화로 말한다 -

 전체 게시물 수 : 235, 1 / 16 페이지

이 름    김주향
제 목    [혁명전야]

흑백
파르마
정치
공산주의
영화
씨네필
고다르
여자는 여자다
로셀리니
시네마 베리테
카메라 옵스큐라
니콜라스 레이
하워드 혹스
알랭 레네
레지오 오페라 극장
베르디의 맥베스
엔니오 모리코네
비토리오 스토라로


1964년
베르톨루치가 22세에 만든
실질적인 데뷔작
이러한 질주
이러한 자유로움
동시에 치열함
형식을 의식하는 날선 긴장
영화문법에 대한 자기부정
지극히 개인적인 영화이면서
또 이 안에 시대의 공기가
어쩌면 이렇듯 생생하게 압축되어 있는지
세상의 수많은 '젊은 날의 초상'들,
이 장르의 훌륭한 모델이 될 만한 영화가 아닐까
대략 [마지막 황제] 때부터
베르톨루치의 영화들을 동시대 관객으로,
적극적인 영화감상자라는 자의식을 가지고
꾸준히 지켜보았지만
거장 타이틀이 붙곤 했던
그의 화려한 후기작들 모두 합쳐도
이 [혁명전야]나 [순응자]에 못 미친다



같은 감독의 [루나]에 사용된
베르디의 일트로바토레와 가면무도회만큼이나,
이 영화에선 베르디의 맥베스가 비중 있게 사용되었다
맥베스는 다리오 아르젠토의 공포영화
[오페라]에서도 광범위하게 사용된 바 있다
1분 50초대부터 영화의 클라이막스인,
맥베스가 상연되는 오페라 극장 장면 일부







공지    게시판 정상화에 즈음하여  김주향   2012/07/25  780
234    죽어도 선덜랜드 시즌1에 이어 시즌2  김주향   2020/04/08  19
233    [위니프레드 바그너의 고백 1,2부]  김주향   2020/04/08  17
232    토니 팔머의 바그너 10부작(1983)  김주향   2020/03/28  17
231    잉글리시 게임  김주향   2020/03/25  21
230    [체이싱 트레인: 존 콜트레인 다큐멘터리]  김주향   2020/03/14  14
229    [마일스 데이비스: 쿨의 탄생]  김주향   2020/03/14  13
228    [글렌 굴드에 관한 32개의 단편들]  김주향   2020/03/14  13
227    스콜세지 회고, [라스트 왈츠]  김주향   2020/02/19  24
226    [캔자스 시티](1996)  김주향   2020/01/09  22
225    빨간머리앤 시즌3 완료  김주향   2020/01/09  24
224    [Round Midnight]  김주향   2019/12/18  24
223    빌리언스 시즌4 완료  김주향   2019/06/25  44
222    [서스페리아] 2018 vs 1977  김주향   2019/06/16  44
221    노다메 칸타빌레  김주향   2019/06/13  56

1 [2][3][4][5][6][7][8][9][10]..[16] [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uncomsof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