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노트
- 영화로 말한다 -

 전체 게시물 수 : 224, 1 / 15 페이지

이 름    김주향
제 목    [영춘각의 풍파]





영화애호가라 자처하며
올해 처음 가본 부산국제영화제
일정상 체력상 한 편 정도 가능했고
나의 선택은 호금전의 73년작 [영춘각의 풍파]였다
영어제목은 리 칸(이찰한)의 운명
영춘각은 스프링 인으로 번역된다
사막의 객잔
거기에 모여드는 이들
서서히 조여오는 긴장과 풍성한 활극은
하워드 혹스나 존 포드의 서부극 느낌이 났다
중반까지의 세밀하고 신중한 스토리 구축,
짜임새 있는 안정적 화면 구도,
객잔이라는 입방체 공간을 활용하는
생동감 넘치는 실내 액션,
여성들의 활약이 인상적이었고
후반부 야외 창공에서 협객들이 수직으로 강하할 때
우아하고도 힘찬, 춤사위와 같던 움직임에
전율이 일었다
















호금전보다 장철을 편애한다고 늘 생각해 왔지만
작품을 제대로 보지 못하고 할 말은 아니었다
정성일씨의 관련글이 있다
참으로 오래 전에 쓰신 글이지만
이만큼 참조가 되는 글도 없다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 대한 열정펌프질만은 확실

정성일, 호금전의 작품세계
http://www.cine21.com/news/view/?mag_id=2793






공지    게시판 정상화에 즈음하여  김주향   2012/07/25  753
223    빌리언스 시즌4 완료  김주향   2019/06/25  22
222    [서스페리아] 2018 vs 1977  김주향   2019/06/16  17
221    노다메 칸타빌레  김주향   2019/06/13  21
220    [인페르노]와 [스탕달 신드롬]  김주향   2019/04/30  31
219    [혁명전야]  김주향   2019/02/14  29
218    [브라이트 스타]  김주향   2019/02/14  60
217    리틀 드러머 걸  김주향   2018/12/27  61
216      [re] 리틀 드러머 걸: 감독판  김주향   2019/04/02  27
215    [Die Nibelungen]  김주향   2018/12/13  60
214    [루나]  김주향   2018/12/03  60
213    [카우보이의 노래]  김주향   2018/12/03  61
212    [호수의 랑슬로] 2013.2.27  김주향   2018/11/29  33
211    브레송의 영화  김주향   2018/11/29  35
210    호금전의 영화  김주향   2018/10/28  249

1 [2][3][4][5][6][7][8][9][10]..[15]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uncomsoft